"어떻게 나보다 일찍.." 17살 고등학생 아들이 다신 입에 담배 대지도 못하게 만든 아버지의 슬픈 '한 마디'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