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의학과 전문의가 말하는 '우영우' 속 엄청난 디테일 "이 행동은 바늘에 찔리는 고통이었을 것"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