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운의 쇼트트랙 황제 ‘빅토르안’, 중국대표팀 코치 수락하고 비밀리에 중국으로 떠났다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