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년휴가 나온 아들이 몰래 훔쳐온 물건, 아버지가 찾아서 '이곳'에 버렸다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