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 남은 마라샹궈, 다음날 '마라탕'으로 되살리는 꿀팁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