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어보고 싶어"... 북한의 국민 간식이라는 '펑펑이' 정체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