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쓰레기통에서 구조한 길냥이는 3억 원의 가치가 있는 '삼색이'었다" - Unnibe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