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골당, 수목장 아님..' 요즘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유골' 처리 방법 중 하나(+사진) - Newsnack

png">
point 5 | TCbUh

ADVERTISEMENT

png">
point 5 | hiAUZ

ADVERTISEMENT

png">
point 5 | JoeiR

ADVERTISEMENT

png">
point 5 | cgjKL

ADVERTISEMENT

png">
point 5 | mxTQm

ADVERTISEMENT

png">
point 5 | Tqjzt

ADVERTISEMENT

png">
point 5 | GqOCN

ADVERTISEMENT

png">
point 5 | KiAXH

ADVERTISEMENT

png">point 5 | 1

납골당 부족, 언제 어디서나 소중한 사람의 흔적을 보고 느낄 수 있음, 보관 용이 등의 장점으로 유골을 보석화하는 사람이 한국에서도 늘고 있는데

이렇게 반지,목걸이 형태로 만들 수도 있고
utjKA
RhPmL
SbQbL

ADVERTISEMENT

반려동물을 위한 업체도 생기고 있다고 함.
UfYel
yteeV

봉안당(奉安堂) 혹은 납골당(納骨堂)이란, 시신을 화장하고 남은 유골(뼛가루)들을 모아 놓은 곳을 말하며, 널리 봉안시설은 봉안당뿐만 아니라 봉안묘, 봉안탑을 포함한다.

ADVERTISEMENT
구글이미지

대개 ‘납골당’이라는 명칭으로 알려져있지만 공식 명칭은 봉안당이며 대한민국 법률에서도 ‘봉안당'(奉安堂)으로 사용한다.

ADVERTISEMENT
구글이미지

흔히 볼 수 있는 봉안당은 화장하고 남은 재를 담은 항아리가 안치단에 놓여있는 형태이다.

구글이미지

고인과 유족들의 사진, 꽃, 편지 등을 그 안에 함께 넣어 두기도 한다.

ADVERTISEMENT
구글이미지

고인이 종교 신자였을 때에는 해당 종교의 상징을 함께 넣기도 한다.

[저작권자 NEWSNACK/ 무단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반 시 법적조치)]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