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서비스 '티빙', 경쟁사 제치기 위해 '이곳'과 병합했다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