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품비 30만 원, 고객센터 연락 두절"..이번 네고왕 '발란'의 만행 모음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