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장창, 박살!"... 그래미 트로피 부숴버린 미국 최고의 여가수 반응 - Newsn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