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이 밀렸나?"... 너무 다급했던 '치킨집' 사장님 - Newsnack